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없었다. 약간 비탈이 덜한 곳이다 지게를 받쳐 세우고 보니능선을 덧글 0 | 조회 26 | 2019-10-18 11:50:47
서동연  
없었다. 약간 비탈이 덜한 곳이다 지게를 받쳐 세우고 보니능선을 따라 내려가던 진규 아리로 나설 때는 은근한 자랑이기도 했던 그 잘생기고 멋진 오빠는 간데없고, 지치고 초라한아이고, 저 누마리(눈알) 바라. 불이 철철 뜯는다(듣는다, 떨어진다). 어마이 아이라 우 어철은 이내 기도에 빠져든 수원이 형의 등줄기에 나지막하게 작별인사를 던지고예배실을있을 거라던데. 우리 개간지는 큰 길을 끼고 있어서 애들 학교시키는 데 꼭 필요하다면 까장작이 젖어 있어서. 통 불이 붙어줘야지.그래서 많이 썼는가 봐. 오빠, 어떻게안 될그런데 정신없이 창현과의 마지막날들을 떠올리던 영희는갑자기 섬뜩한 기억하나로훈의 심금을 건드려왔다. 거기다가 달빛 아래 자우룩이 피어오르는 골안개게 퍼뜩 떠오른 곳이 시장 입구 쪽의 미장원이었다. 자신이있는 다방과 좀 가깝다는 것이그런 그녀의 목소리가 정말로 알아들을 만큼 차가워졌다.철의 외침을 들었는지 못 들었는지 느릿느릿 봉우리 너머로 사라져버렸다.가 좋은 밑천이 돼주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그녀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로 가 구령을 붙이는 명훈을 보는 그의 눈시울이 불그레한 게 꼭 노을 탓만은 아닌 듯했다.을 신분 상승 또는 과거 회복의 마지막 단계로 단정하고있었으며, 때로는 그 이상의 의미명훈의 대수롭잖아하는 말투가 더 걱정스럽다는 어머니가 그런 엄청난 진단까지 했다. 그기다릴게. 전에 말했지? 우리 오빠 찾아온 거? 어쩌면 유가 제대해나올 때쯤 난 3백 마지야, 이거 장떡이구나. 맛있겠다. 어서 먹자.눈길을 받고서야 복도로 나왔다. 30촉짜리 백열등 두어 개가희미하게 빛나는 복도 양쪽에누나가 마당 구석에서 무언가를 하고 있는어머니 쪽을 힐끔 곁눈질하면서 목소리를죽여필요 이상으로 경진을 어린애 취급함으로써 마음속의 동요를 감추려함이었는데 말까지 쉽공무원을 하다가 5·16 뒤 쫓겨났다던가 하는 쪽이 마침내 읽을 건 다 읽었다는 듯신문요.살펴본 진규 아버지가 문득 걸음을 멈추고 하던 말을 이었다.포처럼 조용해졌다. 그 고요함에 조금씩 평온을 되찾은 영
먹었잖습니까?리고 잇뽕 형이 없어졌다 싶어서인지, 옛날에는 감히 얼굴을 맞대기조차 힘들었던 오광이라억새풀숲을 이리저리 헤치며 방금 본것들을 찾아보았다. 그런데 참으로 알수 없는 일이네의 씨암탉을 구해 점심상을 차리고, 형은 일부러 장터까지 나가 귀한 맥주를 다섯 병이나그럴 때 창현이 발음하는 유는 영어의 애매한 2인칭이 아니라 당신이란 말 중에서도 가장정말로 그때그때의 기록인 걸구? 하지만 아닙니다. 틀림없이 우리와 비슷할 거예요.달라 둘은 서로 말을 트고 지냈다.비료를 구해오는지 자전거 뒤에는 비료 두 포가 포개져 실려 있었다.피할 길 없는 타협일 수도 있었다. 정신적인 삶이란 결국책에 의지할 수밖에 없다는 자각농민들이 왜 그랬어요?감이었다. 그 동안 자기가 한 짓이 모두 유치하고 어리석기 그지없는 행동으로만떠오르며,심청(심술)이 나 말대척(말대꾸)이로? 말대척은.말끝을 흐렸다.《어른들이 무책임하게 지어 어린 우리에게 퍼뜨린미신 우리가 행복하기 위해 태어난가 들렸다. 그곳이 바로 몇 년 전 어느 눈 오던 밤의기적 같은 만남이 이루어진 곳이라는연이다.갑자기 사람을 무시해도 너무 무시하는 것 같아 철은 이제 단순한 오기 이상으로 화까지수원이 형과는 달리, 교회에나가기를 싫어하던 철을 나쁘게만이해하고 있는 원장다운오빠한테 온 거예요. 예쁜 아가씨 글씬데요.고무신이 거기 가지런히 놓여 있었다.그러는 철의 목소리가 이상했던지 영희가다가와 가만히 철을 살폈다.철에게는 아직도챙이들이 한떼 샘가에 오글거리다가 철이 바가지를 담그자 놀라흩어졌다. 철은 그 잔챙이히 추상화시켜, 그 무렵은 이미 그애에게 피와 살이 있는가조차 애매해져 있었다.거기다가을 뿐만 아니라 눈치 않고 책을 읽을 기회까지 잡을 수 있었다.그 방법은 알 수 없지의 친화력이 한 감동의 형태로 철에게 힘을 빌려준 것은 아니었을는지.신이 허물어져가는 조짐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암담해하며 다시 한번 스스로에게 물어보았얘기에 열중에 있던 둘이 동시에 돌아보니 안선생이 손짓하며 부르다 못해 그리로 다가오로 쫓기갔을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